단국대학교 이준엽교수님(OLED 청색소자 세계최고 효율) 디스플레이

이준엽 단국대  연구팀이 아몰레드(AMOLED)로 알려져 있는 차세대 디스플레이유기발광다이오드(OLEDㆍOrganic light emitting diode)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효율을 갖는 청색소자 개발에 성공했다.

이 교수 연구팀은 지난 2009년 기존 소자의 효율을 대폭 개선한 18.4%의 양자효율을 갖는 청색소자를 개발한 데 이어 올해 기존 소재의 구조를 개선한 신물질을 이용해 25.4%의 양자효율을 가진 세계 최고 효율의 청색 OLED 소자를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.

OLED 디스플레이 소자는 적색과 녹색ㆍ청색 발광소자의 조합으로 이뤄지는데 그동안 적색 및 녹색 발광소자에서는 양자효율 20%를 넘는 고효율 소자가 양산되고 있으나 청색 소자은 양자효율 10% 미만으로 효율이 낮아 소비전력이 상승되는 문제점을 안고 있었다.

이 같은 연구 결과는 재료 분야 세계적 권위의 국제학술지인 ‘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(Advanced Materials)’의 지난달 10일 인터넷 속보판에 게재됐다.

기술은 기존 청색 소자를 대체할 차세대 기술로 주목받고 있어 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. 이 기술이 양산되면 현재 스마트폰에서 활발하게 적용되고 있는 아몰레드 소자의 소비전력을 획기적으로 낮추고 향후 OLED TV의 소비전력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다.

출저 서울경제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